박씨전

Crystal Clear action spellcheck(korean).png 이 문서의 제목백괴책:박씨전(으)로 바꾸자는 제안이 있습니다.
토론 문서에서 의견을 나누어 주세요.
Jam.png 이 문서는 이 없습니다.
꿀잼이 듬뿍 들어간 글을 만드는 데는 너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보같이 웃기지 않는 법도 참조해주세요.

박씨전은 인조 정권이 정권 유지를 위해 국민들에게 배포한 프로파간다이다.

배포 배경편집

인조 정권은 병자호란에서 병자처럼 진 이후 국민들의 지지를 급격하게 잃어버리고 있었다. 게다가 인조의 내정조차 병자 같자 "역시 나라가 망해가는 것의 책임은 병자 같은 인조에게 있지 않겠는가"하는 이야기가 터져나와 인조 정권은 이 프로파간다를 제작하여 배포하기에 이른다.

내용편집

박씨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보다시피 친정부적인 내용들로만 점철된 양판소연료이다.


나라에 충성스러운 이득춘의 아들인 나라에 충성스러운 이시백이 신묘한 능력을 지닌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와 결혼한다.
->나라에 충성을 바치라는 의미.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는 신묘한 능력으로 많은 돈을 번다.
->생활이 어려운 것은 모두 너희들의 잘못이니 나라 탓하지 말라는 의미.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가 준 연적으로 나라에 충성스러운 이시백은 과거에 장원 급제한다.
->이때는 이미 과거 시험이 의미가 없어지고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공부 열심히 하면 장원급제 할 수 있다고 국민들을 속이려는 의미.


이후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가 허물을 벗고, 나라에 충성스러운 이시백은 병조판서까지 되어 나라에 충성스러운 임경업 장군과 함께 명나라에 사신으로 가 청나라 군대를 물리친다.

->우리 군대와 장군이 한 게 있다는 의미. 실제로 한 건 없다.
->우리 군대가 이렇게 강군이고 명장이 있는데 패퇴한 건 다른 이유가 있다는 의미. 다른 이유 따원 원래 없다.


청나라 자객과 장수를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가 물리친다.
->여자들이 청나라 사람들을 물리쳤어야 하는데 안 그러고 그냥 끌려갔으니 그런 여자들은 다 나쁜 들이란 의미.


  국운이 불행하여 호적이 강성해져 왕대비와 세자, 대군을 사로잡고 국가 위태함은 다 김자점이 도적을 인도함 때문이니 어찌 뼈에 사무치도록 원통하지 않으리오. 슬프다, 여러 날 도적에게 둘러싸여 기세가 꺾이고 힘이 다해 임금이 도적에게 강화하시니  

라는 구절

->이 일의 책임은 오직 김자점 한 사람에게만 있고 임금은 상황들이 좋지 않아 어쩔 수 없이 강화한 것이라는 의미.[1]
->원통하니까 청나라를 끝까지 적대하자는 의미.


용골대가 막 덤비려고 하니까 김자점이 상황을 알아보고 말린다.
->우리나라 매국노가 청나라 용장보다 똑똑하다는 의미.


용골대와 다른 청나라 장수들이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에게 지고 싹싹 빈다.
->우리가 진 척했지만 사실은 이래서 대비마마도 안 끌려가고 그랬으니까 참으라는 의미.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나라에 충성스러운 박씨가 청나라로 끌려가는 사람들에게 운이 트면 돌아올 수 있을테니 조금만 기다리라고 말한다.
->나라에서는 오게 해줄 생각 없으니 이나 생각하며 죽을 때까지 기다리기만 하라는 의미.


현대에서의 이용편집

이러한 거짓으로 점철된 프로파간다성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에서는 고전 소설이라는 명목으로 아직도 학생들에게 이것을 가르치고 있는데, 사실 이것은 발끈해의 이미지를 박씨에게 대입 시켜 발끈해를 구국의 영웅이라는 가이늄을 학생들에게 세뇌 시키려는 음모라던데, 알 게 뭐야.

주석편집

  1. 김자점은 병자호란 이후에 매국노 짓을 하긴 했으나 이때는 병자처럼 멍하니 보고 있었을 뿐이지 길을 인도한 적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