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차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49 바이트 추가됨 ,  2008년 8월 4일 (월) 15:51
편집 요약 없음
imported>King7778
잔글
imported>Konaroln
[[영국]]은 1773년 [[미국]]에 대고 '''앞으로 [[미국인]]들은 모두 [[롤스로이스]]만 타고 다녀야 한다.''' 라는 법령을 내린다. [[롤스로이스]]는 비싼 데다가 연비가 터무니없이 낮았고 또한 [[자동차]]세가 높았기 때문에 [[포드]] [[차]]를 잘 타고 다니던 [[미국인]]들은 반발한다. 그러나 [[영국]]이 강압적으로 [[미국]]에 [[롤스로이스]]를 판매하기 시작하고 [[롤스로이스]] [[자동차]]가 잘 팔리지 않자 강매까지 시키는 등 온갖 만행을 한다. 그러자 [[미국인]]들은 포드의 지원아래 거사 계획을 품고 1773년 12월 16일을 기다린다.
 
모두 [[인디언]]으로 위장한 [[미국인]]들은 [[보스턴]] 항에 도착하는 [[영국]] 화물선에 침입하여 롤스로이스 [[차]] 300여대를 집어다가 [[바다]]에 밀어버린다. 이것을 후세에 [[보스턴]] [[차]] 사건이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영국]]정부는 이를 심각한 폭동으로 간주, 즉시 [[영국]] [[신사]] 150명과 [[훌리건]] 1만명을 [[미국]] 본토에 드랍하여 [[미국]]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러나 조지고 부수는...이 아니라 조'''오'''지 워싱톤이란 먼치킨 소환술사가 다수의 대륙군이란 소환수와 [[에스파냐|서반아]] 및, 이런 니미럴 [[프랑스|불났어]]란 맞장몹을 소환하여 영국의 진압은 실패하고 [[미국|米쿡}}은 독립했다. 이 사건 이후로 [[미국]]에는 [[스모그]]와 [[산성비]]가 쏟아졌으며 전쟁후에도 전쟁처럼 연일 [[포드]] [[차]]와 [[롤스로이스]] [[차]]들간의 노상총격전이 전개돼어 교통사고가 급증, 이후로 [[미국]]과 [[영국]]의 우호관계는 더욱 악화되었다.
 
[[분류:역사]]
익명 사용자